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홍보마당

본문내용

보도자료 글 상세내용 보기

전남도, ㈜포스코ESM과 민선7기 첫 번째 투자협약 체결- 5천 700억원 투자해 2차전지 양극재 제조공장 건립, 340여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

작성자 홍보담당관실 작성일 2018-07-06 13:56:20
조회수 417

전남도는 5일 ㈜포스코ESM과 5천 700억 원을 투자해 2차전지 원료 양극재 제조 공장을 건립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유성 ㈜포스코 기술투자본부장, 김준형 ㈜포스코ESM 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정현복 광양시장,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관계 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민선 7기 첫 번째 투자협약을 체결한 ㈜포스코ESM은 ㈜포스코와 ㈜휘닉스소재가 공동 출자해 2012년 설립한 2차전지 소재 전문기업으로 경북 구미에 본사를 두고 있다.


율촌 제1산단 16만 5천287㎡의 부지에 연산 4만톤 규모의 2차전지 원료 양극재 제조공장을 건립하게 된다.


양극재 제조공장은 내년까지 1천 200억 원을 투자해 연산 6천톤 규모를, 오는 2020년까지 4천 5백억 원을 투자해 연산 3만 4천톤 규모의 생산시설을 각각 갖추게 된다.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340여 명의 새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이곳에서 생산된 양극재는 2차전지 선두기업인 LG화학, 삼성SDI 등에 납품하게 된다. 2차전지는 전기차, 농기계, 로봇, 휴대폰, 노트북, ESS, 전동공구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하고 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2차전지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2차전지 필수소재인 양극재 시장은 지난 2016년 21만 톤에서 2020년에는 86만톤으로 4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ESM은 양극재 생산규모를 연산 5만 2천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는 전기차 80만대분의 배터리 제조 분량으로 경북 구미공장에서 1만 2천톤을, 율촌공장에서 4만톤을 각각 생산하게 된다.


유성 ㈜포스코 본부장은 “㈜포스코ESM 양극재 공장 건립을 시작으로 리튬, 니켈 원료 공장을 순차적으로 건설하여 2021년까지 포스코 이차전지소재 Complex(복합단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며 “앞으로 전라남도를 비롯한 여수시·광양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전남은 과거 농도 이미지를 벗어나 이제 4차 산업혁명시대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미래산업 분야에서 먼저 노력하고 선점하는 등 앞장서서 그 계획을 실행해야 된다” 며 “앞으로 신소재, 에너지 융복합산업 등을 도 차원에서 적극 육성해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남도에서는 200만 도민과 함께 포스코ESM의 성공을 위해 행정지원 등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 고 강조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민선 7기 희망찬 출범과 함께 율촌 제1산단 활성화가 기대되는 투자협약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며 “투자가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포스코와 함께 30년을 성장해 온 광양시는 이번 투자가 지역의 산업구조를 다변화하고, 미래형 산업으로 전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아주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갑섭 청장은 “포스코 ESM의 성공투자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율촌 제1산단은 이번 투자협약으로 전체 분양대상 635만㎡ 中 526만㎡가 분양돼 83%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으며, 분양계약을 체결한 137개 기업 중 130개 기업의 투자가 실현돼 95%의 높은 실현율을 보이고 있다.

첨부파일

TOP